좋은글_예술가이자 창조자인 경영의 신

“경영이란 끊임없는 창의적 연구를 통해,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것이며, 사람의 공동생활을 더 나은 모습으로 바꾸는 종합예술”임을 믿어 의심치 않았던 마쓰시타 고노스케,
“경영자는 먼저 기본 방침을 정하고, 사람과 자본을 어떻게 조달할지, 어떤 공장을 지을지, 또 무엇을 어떻게 만들어 팔지를 백지상태에서 하나하나 그려가는 예술가이자 창조자”라며 언제 어디서나 당당하던 그를 세상은 경영의 신 전당에 등극시켰다.
일본인들은 지난 1 천 년간 가장 위대한 경제인이라는 최고의 칭호를 그에게 한 치의 망설임없이 헌사했다.

최고의 경영자는 무에서 유를 창조해내는 예술가적 기질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경영자의 필수요소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아무것도 없는 허허벌판에 사람들이 선호하고 만족할만한 제품 하나를 만들기 위하여 그는 몇천 번이고 발명하기를 주저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리하였기에 오늘날 1천 년간 가장 위대한 경제인이라는 일본인의 찬사를 받기에 충분하였겠지요.
하나의 창조물을 보기 위하여 숱한 고민과 연구를 거듭했을 그에게 저 또한 박수를 보내는 바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