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유능한 경영자의 자세

“경영이란 끊임없는 창의적 연구를 통해,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것이며, 사람의 공동생활을 더 나은 모습으로 바꾸는 종합예술”임을 믿어의심치 않았던, 마쓰시타 고노스케, “경영자는 먼저 기본 방침을 정하고, 사람과 자본을 어떻게 조달할지, 어떤 공장을 지을지, 또 무엇을 어떻게 만들어 팔지를 백지상태에서 하나하나 그려가는 예술가이자 창조자”라며 언제 어디서나 당당하던 그를 세상은 경영의 신 전당에 등극시켰다.
일본인들은 지난 1천년간 가장 위대한 경제인이라는 최고의 칭호를 그에게 한 치의 망설임없이 헌사했다.
경영자는 무에서 유를 창조해내는 예술가적 성격을 지니고 있습니다.

과감하고 일관성 있는 성품을 지니고 있는 이들은 끈기와 열정을 가지고 달려갑니다.

유능한 경영자의 덕목은 수도 없겠으나 그 중 제일은 바로 기업의 미래를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는 창조적 자세에 있습니다.

마쓰시타 고노스케는 합리적 방향설정을 통해 혁신과 성공을 거머쥔 유능한 경영자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