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주인의식을 가지고 일하는 자

나는 기업주의 목표보다 훨씬 높은 목표를 제시하고 그것을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내가 정주영 회장 앞에서 내 놓는 사업 방향이나 방법, 문제해결의 범위 등은 늘 회장의 기대치를 한 두 걸음 앞선다.
“더 이상 적자가 나지 않도록 관리해 달라”고 회장이 주문하면, 나는 적자가 아니라 흑자가 날 수 있는 새로운 목표를 제시하고, 그 목표를 달성한다.

이 때 발생한 이윤은 온전하게 기업의 몫이다.
나에게 돌아오는 것은 성취감이다.
나는 그 성취감을 위해 일했다.

나중에 생색내기 위해 목표를 일부러 낮게 잡는 것은 스스로 주인임을 포기하는 것이다.
주인은 목표상의 수치에 연연하지 않고 오직 이윤의 극대화에만 관심을 쏟는다.
그리고 타인에는 신경 쓰지 않고 일 자체와 치열하게 싸울 뿐이다.
동료가 아닌 기업주를 경쟁상대로 삼아라.

기업주처럼 생각하고, 기업주처럼 일을 찾아다니고 그것을 장악하라.
그리고 기업주 보다 높은 목표를 설정하라.
정 회장이 위기에 부딪칠 때 마다 나를 찾은 까닭은 “이명박은 나만큼, 아니 나보다 더 회사를 자기 것으로 안다”는 인식이 박혀 있기 때문이었다.
– 이명박 서울시장

주인의식을 가지지 못한 조직은 발전에 무딜 수밖에 없습니다.

이는 주인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기에 업무에 관하여 그다지 큰 노력을 꾀하지 않습니다.

주인이 시키는 일만 처리하면 먹고 사는 데 큰 지장이 없다는 안도감을 가지고 생활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주인은 그 자신이 필요에 의해 스스로 움직이고 더 큰 목표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느끼는 책임감이 남다릅니다.

나는 우리 기업에 주인으로서 일하고 있는지 생각해 보아야겠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