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친절을 체크해보는 습관

나는 항상 손님이 기대하는 것 보다 1.5배 이상 친절하라고 강조한다.
경쟁업체가 베푸는 친절과 같은 양으로는 절대로 상대를 감동시킬 수 없다.
나는 내가 베푼 친절에 대해 상대방이 어떻게 느끼는지 체크해보는 버릇이 있다.

경험상 1배로는 모자란다.
친절이 1.2배 정도가 되면 상대방도 어느 정도 느끼고, 1.5배를 넘기면 감동한다.
– 김성오 메가스터디 엠베스트 대표

그렇습니다.

아무래도 다른 곳보다 친절하다고 느끼는 곳이 있다면 고객은 주저없이 친절한 기업 쪽으로 갈아타게 될 것입니다.

나를 존중해주고 나의 만족을 채워주는 기업이 고객 입장에서는 최고일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친절을 베풀도록 노력해야 하며 자신이 생각하는 이상으로 상냥하고 정확하게 고객을 대하는 습관을 가져야 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