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팀을 하나로 묶는 믿음

효과적으로 일하는 리더는 결코 “나”라고 말하지 않는다.
“나”를 생각하지 않고 “우리” 혹은 팀을 생각한다.
팀이 제 기능을 다하게 하는 것이 자신의 임무라는 것을 안다.

책임은 피하지 않고 “내”가 받아들이지만, 명성은 ??우리??가 얻는다.
이로 인해 믿음이 생기고 일할 수 있는 동력이 생긴다.
– 피터 드러커(Peter F. Drucker)

위대한 경영인은 일할 때에도 자신을 개별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자신이 팀을 돕기 위해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야 더 효과적으로 성공을 기원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믿음을 고취시키며 성공의 영광은 함께 나누며 직원들의 문제를 해결해주려고 노력할 때 직원과 경영인의 좋은 관계가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무조건적으로 직원들의 역량을 개발하고 높은 성과를 기대하는 것만이 능사가 아님을 알아야 합니다.

믿음과 진심은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무기일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