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파괴의 단계를 거쳐야만

새는 알을 깨고 나온다.
하나의 세계를 파괴하지 않으면 새로운 세계로 나갈 수 없다.
알을 깨고 나온 새는 신을 향해 날아간다.
– 소설 ‘데미안’에서

멋지고 행하기 어려운 말이 아닐 수 없습니다.

새로운 국면을 맞으려면 반드시 이전의 것은 파괴되어야 합니다.

두 세계가 공존하는 것은 이도 저도 아닌 미지근한 것이 되어 버려서 원래의 취지를 잊어버리게 하니 말입니다.

변화와 혁신을 꿈꾸는 것은 성공으로 나아가기 위한 자신의 의지와도 같습니다.

이것이 없이는 성공을 붙잡을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하시길 바랍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