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환경이 강인한 생명력을 만든다

여름에 사는 정상적인 일벌 암컷은 수명이 약 6주다.
하지만 겨울을 나야 하는 일벌 암컷은 9개월까지 살 수 있다.
유전적으로 동일한 개체군에 속하는 동물들도 생존에 필수적인 도전에 직면하면 생명이 연장된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이는 유전자원은 같지만 다른 프로그램이 활성화되어 수명을 적극적으로 조절, 주어진 도전에 적응하는 것이 분명하다.
– 잉에 호프만, ‘오래 살려면 게으름을 피워라’에서 (‘당신의 삶을 깨우는 문요한의 Energy Plus??에서 재인용)

온실에서 자란 화초보다 강인한 생명력을 자랑하는 것이 있다면 비바람을 맞고 자란 야생화를 그 예로 들 수 있는데요.
천성적으로 강인한 성격을 가졌다기보다 환경에 적응하고 생존하기 위한 하나의 필수요건이었기 때문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바로 환경이 강인한 생명력을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입니다.

순탄한 인생을 경험하지 않는다고 해서 낙심하지 말아야 할 것은 남보다 강인한 정신력을 소유함으로써 어떠한 역경도 헤쳐나갈 수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자신에게 주어진 현실에 감사하며 오늘 하루도 행복하게 지내야 하겠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