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희망의 끈을 놓치지만 않는다면

나는 생각했다.
희망이란 것은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이나 마찬가지다.

원래 땅 위에는 길이란 게 없었다.
걸어가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그게 곧 길이 되는 것이다.
– 루쉰 소설 ‘고향’의 맨 마지막 구절

자신 안에 희망의 끈을 놓치지만 않는다면 언젠가는 자신이 이룰 비전을 생각해 보십시오.
꿈만 꾸는 비전이 아니라 현실로 얼굴을 마주하게 될 자신의 목표를 말입니다.

그것은 간절한 만큼 절실한 사람에게 찾아오는 진실이며 포기하고 인내하지 못한 자에게는 그 영광의 빛을 비추어주지 않을 것입니다.

희망은 숨 가쁘게 살아가는 동안에도, 혹은 인생에 여러 장애물을 만나 곤욕을 치르는 가운데에서도 자신이 가야 할 길을 안내해 주는 생명의 빛과도 같다 할 수 있겠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