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례사_결혼은 시작입니다

y
결혼은 시작입니다
신랑 군과 신부 양의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두 사람이 만나 평생을 약속하는 이 자리에 함께 할 수 있어 참으로 기쁩니다.
또 두 사람이 이 자리에 설 수 있도록
두 사람을 이토록 훌륭하게 키워주신 양가 부모님께도
이 자리를 함께 빛내주신 하객 여러분들께도
신랑 신부를 대신하여 감사를 드립니다.
이제 두 사람은 부부가 되었습니다.
이 특별한 날에 제가 신랑 신부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바로 결혼의 의미입니다.
두 사람에게 오늘 이 결혼이 어떠한 의미를 가지고 있을지
저는 잘 모르지만, 이 자리에서 짐작해보자면
신랑은 너무나 떨리고 기뻐서 아무 생각도 못하고 있는 것 같네요.
제가 년 전 결혼식 때 그랬던 것처럼요.
요즘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결혼을 연애의 끝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결혼은 사랑의 결실이 아니라
연애를 하는 동안 심어두었던 씨앗이
드디어 새싹을 틔우는 경이로운 순간입니다.
두 사람은 이제부터 서로를 더욱 사랑하고 아껴야 할 것입니다.
그래서 지금 막 돋아난 이 새싹이 무럭무럭 자라도록
힘을 써야 할 것입니다.
두 사람이 서로를 누구보다도 믿고 사랑하고 아낀다면
지금 막 싹을 틔운 이사랑은
무럭무럭 자라나 아름다운 열매를 맺을 것입니다.
이제 씨앗은 뿌려졌고, 싹이 돋아났습니다.
이 초록빛 사랑이
예쁜 꽃을 피우고, 탐스러운 열매를 맺고,
또 아름답게 저물어갈 수 있도록.
그 아름다운 역사를 써내려 갈 수 있도록
부지런히 사랑을 키워가십시오.
두 사람의 새로운 시작을 축하하며
앞날에 늘 행복만이 가득하기를 바라겠습니다.
이상으로 주례를 마치겠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2000년 00월 00일
주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