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성어_초목동부 (草木同腐)

“초목과 함께 썩어 없어진다는 뜻으로, 해야 할 일을 못하거나 이름을 남기지 못하고 죽음”

조선총독부 통계연보에 흥미로운 사실이 눈에 띕니다.
국가적 차원에서 인구사망률에 대한 통계작업이 시작된 초창기의 십 년간은 여성 자살자 수가 남성보다 연평균 80명 정도 많았습니다.
그리고 1920~22년의 3년간은 남녀의 자살자 수 차이가 10명 내외로 엎치락뒤치락하다가 1923년부터 남성 자살자 수가 여성보다 훨씬 많아집니다.

일반적으로 자살기도는 여성들이 더 많이 하지만, 자살에 의해 실제로 사망한 사람의 수는 남성들이 더 많다는 것이 통설입니다.
그런데 1910년대에는 유례없이 여성들의 자살 사망률이 더 높았던 것이지요.
꽃 같은 여인들이 초목동부하였던 이유가 무엇일까요.

식민지 시기 남녀의 자살 원인은 서로 다른 분포도로 변화해 갔습니다.
1910년대 남성의 주된 자살 원인이 정신착란, 생활고, 병고 등의 순서지만 여성은 친족불화, 정신착란, 생활고의 순이었습니다.
즉 이 시기에는 여성들의 가족 내 갈등이 매우 심각한 문제였던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오늘날에도 마찬가지입니다.
통계청의 조사로는 오늘날의 자살 동기도 경제적 어려움, 가정불화, 병고의 순이며, 가정불화로 인한 자살은 여성들에게서 훨씬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고 하니 말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