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퇴임사_동호회장 퇴임식 인사말(감사, 믿음)

퇴임사_동호회장 퇴임식 인사말(감사, 믿음)

동호회 회장직을 떠나며
눈이 오기를 학수고대했던 크리스마스는 하루가 다 가기 전에 하얀 눈이 하늘에서 내려와 주었고 세상은 온통 마법에 걸린 것 같았습니다.y
마치 우리가 동호회 안에서 하나 하나의 분자를 이루고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모여 있을 때 더욱 아름다운 빛이 되는 동호회 말입니다.
이제 동호회 대 회장직을 마감하면서 후배님들께 이 자리를 내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y
먼저 퇴임식에 참석해 주신 동문 회장님과 선배님들 정말 감사합니다.항상 어느 행사에든 빠지지 않으시고 후배들 격려차 달려와 주시는 그 발걸음들이 우리 동호회 역사를 고스란히 물려주시는 아름다운 행보라고 감히 말씀드립니다.또한 연말연시 바쁜 시간 속에 참석해주신 동호회 식구들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저에게 있어 회장 역할을 했던 지난 한 해 동안은 결코 호락호락 하지가 않았습니다.
제 몸 하나 건사하지 못하는 부족한 사람이었는데 동호회 회장을 하겠다는 무모한 나섬은 정말 무식해서 용감했던 것이 아니었나 생각됩니다.y
여러분은 못난 저를 만나 고생하셨겠지만 저는 대신 멋진 여러분들을 만나서 행운이었습니다.
그래서 그저 죄송하고 감사했다는 말씀밖에 드릴 수가 없습니다.
저희 동호회가 든든했던 것은 바로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입니다.
떠나는 발걸음이 이렇게 홀가분한 것 역히 믿음직한 후배님들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내년 동호회는 심임 회장님과 함께 더욱 발전되고 더 많이 행복한 동호회로 거듭날 것을 믿습니다.y
혹시 저로 인해 그동안 마음 아프셨거나 속상한 일 있으셨다면 올 해가 가기 전에 다 풀고 새해 맞아주세요.
사람인지라 실수 투성이 입니다.사실 제가 구멍이 많습니다.y
그 많던 실수 구멍들을 여러분들이 다 채워주셨습니다.y
부족한 부분들을 채워주는 우리 동호회원들에게 그래서 늘 감사한 것 같습니다.
비록 제 몸은 떠나도 마음만은 여기에 놓고 가겠습니다.
건강하시고 고맙고 행복했습니다.y
아주아주 많이사랑합니다.y
안녕히 계십시오.
2000년 00월 00일
동호회장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