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_핑계 없는 무덤 없다.

“핑계 없는 무덤 없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2004년 피오나 리를 비롯한 미시간대와 스탠퍼드대 연구팀은 CEO의 태도와 기업 주가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하여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기업들이 해마다 발표하는 연차보고서에는 CEO가 한 해를 돌아보며 쓰는 편지가 실립니다.
연구자들은 이 편지를 분석하면서 주가 하락이나 프로젝트 실패 등 각종 부정적 사안에 대해 CEO들이 두 가지 태도를 보인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한 부류는 최고 책임자로서 자신의 잘못된 판단이나 철저한 준비 부족 등 ‘자기 탓’으로 돌리고, 또 한 부류는 경제 불황이나 정부 정책을 들먹이며 ‘남 탓’으로 돌리고 있었습니다.
연구자들은 14개 기업의 CEO들을 두 부류로 나누고, 이듬해의 주가가 어땠는지를 21년 치 자료를 모아 분석했습니다.
놀랍게도 ‘내 탓’을 한 기업이 ‘남 탓’을 하는 기업의 주가보다 일관되게 높았습니다.

또한, 연구자들은 자책하는 CEO와 그 기업에 대해 사람들이 리더십은 물론 투자 의향 등에서도 훨씬 더 긍정적으로 평가 받는다는 것을 밝혀냈습니다.
세상에 핑계 없는 무덤은 없습니다.
그렇기에 핑계를 대기보다 자기 탓을 하는 것이 더 어려운 선택일 것이며 또 남들보다 발전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