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하나의 큰 존재가 되기까지

태산은 흙과 돌의 좋고 나쁨을 가리지 않고 다 받아들였기 때문에 그 높음을 이루었고, 양자강이나 넓은 바다는 작은 시냇물도 버리지 않았기 때문에 저토록 넉넉해진 것이다.
– 한비자

무조건 좋고 크고 귀한 것만을 고집하고 위한다면 이 세상에 태산과 큰 강을 이루기 어려운 이치를 깨달아야 합니다.

작은 것들까지 수용하고 받아들였기 때문에 하나의 큰 존재가 될 수 있음을 말입니다.

아무리 큰 산도 가까이 가서 보면 작은 돌맹이 하나, 먼지 한 톨이 모여 이루어졌기 때문입니다.

작은 힘을 보태고 보태었을 때 비로소 큰 산이 될 수 있음을 알아야 하겠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