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시문_수험생 교실 강사 훈시문(인내, 합격)

스스로를 이기는 시험
여러분, 요즈음 많이 힘들 것이라 생각됩니다.
말하지 않아도 여러분의 얼굴들만 보아도 여러분이 흘리고 있는 땀의 양이 짐작이 됩니다.세븐 일레븐이란 말이 있다지요? 아침 7시부터 밤 11시까지 공부에 매진하는 우리 수험생들을 일컫는 말이라고 하더군요.y
어떤 마음으로 이 자리에 앉아 계시는지는 묻지 않아도 알고도 알 수 있습니다.
수능이 끝나고 한참이 지나서 다시 이렇게 책상에 앉게 되니 만감이 교차할 것입니다.
예전과는 달리 굳어진 머리,
고등학교 때와는 달리 수험생활에만 집중할 수 없는 여건,
먼저 합격되어 사회로 나가버린 친구들.
나약한 내 자신.
여러분을 둘러싼 모든 것들이 여러분을 공격하는 것처럼 느껴지지요? y
하지만 결국에 이 시험은 다른 무엇도 아닌 자기 자신과의 싸움입니다.
내 안의 약하고 나태한 마음이야말로 나를 망치는 트로이의 목마입니다.y
수험기간이 갈수록 처음의 호기는 간 데 없이 1시간만 더 자고 싶고, 공부를 얼른 끝내고 싶어질 것입니다.y
그런 하루하루가 쌓여 가면 결국에 공부한 모든 것들, 모래알처럼 빠져나가버립니다.
시험당일에 시험지를 마주했을 때 결코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없습니다.y
그런 약한 마음에 지지 않은 사람만이
합격의 기쁨을 누리고 사회라는 큰 바다로 나아갈 기회를 얻을 수 있습니다.
분명 지금은 여러분에게 가장 춥고 가혹한 날들일 것입니다.
하지만 인생에서 이렇듯 극기와 인내를 배울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습니다.
눈보라 치는 겨울을 이겨낸 사람이 건강하게 봄을 맞듯이
치열한 밤들을 보낸 사람만이 박수갈채를 받으며 새 인생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제게는 해마다 합격생들에게서 메일이 옵니다.그 메일을 읽는 것은 제게 더할 수 없는 큰 즐거움으로 다가옵니다.
잊을 수 없는 어느 수험생의 이야기를 하나 들려드리고 싶습니다.y
그 학생은 앞서 대기업에 다니고 있었습니다.
회사생활보다 공직이 더 자신에게 맞는 옷 같아 공부를 시작했는데, 시험이 너무 어렵더랍니다.솔직히 대기업에 입사했으니 얼마나 스펙이 화려합니까.
처음에 이 시험, 다 어느 정도 익숙한 데다 몇 과목 안 된다는 핑계로 만만히 보고 요령을 부렸으니 시험에 붙을 리가 없지요.y
제가 따끔하게 한 마디 했습니다.만만히 보지 말라 했습니다.어렵지도 않지만 쉽지도 않은 시험이니 나 죽었소 하고 공부하지 않으려면 다시 회사로 돌아가라 했지요.
그 소리에 오기가 나서 자기안의 모든 것을 쏟아 부을 마음이 들더랍니다.y
자신의 자만심을 다 버리고 매일매일 12시간씩 공부한 지 1년 만에 그 친구, 공직 생활을 하게 되었습니다.지금도 매년 명절마다 감사 메일을 보내옵니다.y
잊지 마십시오.여러분도 할 수 있습니다.
이 자리에 앉아 계신 여러분 모두가 자신과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해서,
영광된 공직 생활을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2000년 00월 00일
학원 강사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