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시문_자기계발 강연회 강사 훈시문(앎, 일부)

우리가 아는 것은 일부분 일 뿐 입니다.
셰익스피어의 작품 <리어 왕>은 리어 왕이 세 명의 딸들 중에서 효심 있는 셋째 딸의 진심을 모르고 감언이설을 늘어놓은 첫째 딸과 둘째 딸의 거짓말을 진심인 것으로 받아들임으로써 큰 불행을 겪는 비극을 보여 줍니다.y
역시 그의 작품 <오셀로>는 오셀로의 아내 데스데모나가 다른 남자와 밀통하고 있다는 말을 누군가로부터 전해들은 오셀로가 의처증과 질투심에 사로잡혀 아내를 목 눌러 죽이고, 나중에 자신이 오해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슬픔과 회한으로 자살하는 비극을 보여 줍니다.
이 모두 진실을 몰랐던 대가였지요.y
리어 왕도 오셀로도 진실을 몰랐던 것은 그 대상의 일부만 알았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즉 대상의 전체 중 어느 일부만 알았던 것이며 그 나머지는 몰랐던 것.
리어 왕은 세 딸에 대해서, 또 오셀로는 아내에 대해서 총체적으로 알지 못했던 것 입니다.
우리 역시 무엇을 안다고 할 때 그저 그것의 일부만 알 뿐이며 그 나머지는 모르는 것 입니다.
그 무엇도 전체를 알기 어렵습니다.y
그러므로 무엇을 안다고 해도 제대로 아는 게 아니라는 결론에 이르는 것이 맞겠지요.
다음은 브레히트의 시 입니다.y
젊은 알렉산더는 인도를 정복했다.y
그 혼자서?
시저는 갈리아를 토벌했다.
적어도 취사병 한 명쯤은 대동하지 않았을까?
스페인의 필립 왕은 그의 함대가 침몰 당하자 울었다.y
그 외에는 아무도 울지 않았을까?
프리드리히 2세는 7년 전쟁에서 승리했다.y
그 말고도 누군가 승리하지 않았을까?
브레히트의 어떤 책 읽는 노동자의 의문이라는 시 입니다.y
이처럼 언어가 어떤 대상의 본질을 알게 하는 데에 한계가 있듯이, 우리가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모든 것 또한 그것을 아는 데에 그 한계를 지니고 있습니다.
알랭 드 보통은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라는 소설에서 사랑하는 사람의 눈길을 바비큐 꼬치에 변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모든 연인들은 상대방의 어떤 요소들을 꼬치에 꿰고 나머지는 무시한다는 것 이지요.
예를 들면 여자는 자기의 연인 남자에 대해, 미남-큰 키-팝송을 좋아함-폐소공포증-솔직함-게으름-산책을 싫어함-검정색을 좋아함 등을 꼬치에 꿰어 생각할 수 있다는 것 입니다.
즉 상대방에 대해보고 느낀 것 중에서 그의 특징들만 골라내어 꼬치에 꿰어 그 상대를 이해하고 파악한다는 것 입니다.
문제는 그렇게 대상의 일부만 알고 그 나머지는 모르면서도 마치 전체를 알고 있는 듯 착각하는 점입니다.
그래서 많은 오류를 범합니다.y
오늘날 우리가 컴퓨터와 친숙해져서 인터넷 악성 댓글에 대한 피해가 생기고 그것이사회문제로까지 대두된 바 있습니다.
최근엔 모 방송인의 싱글맘 생활에 대한 비난의 댓글이 쏟아지기도 하였습니다.
인공수정으로 아이를 얻은 것에 대한 비난으로, 아버지가 없는 아이의 장래에 대해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들이 쓴 글이었지요.
이것을 보며 자신에 대해서도 총체적 파악이 어렵다는 것을 염두에 둘 때 타인의 사생활에 대해 입을 떼는 것에 주의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인공수정으로 아이를 낳아 기르는 싱글맘 중에는 우리가 미처 헤아리지 못한 삶을 산 사람도 있을 것 입니다.
그렇게 살게 되기까지 얼마나 많은 고민을 했는지, 또는 자식을 갖는 일이 얼마나 절실한 문제였는지, 우린 알지 못합니다.y
그저 싱글맘이 되었다는 사실, 그것만 알 뿐 입니다.y
누구든 직접 경험해 보지 않고선 무엇에 대해서든 함부로 비난할 수 없는 게 아닐까요.
직접 경험하기 전엔 그 무엇의 일부만 아는 것 아니겠습니까.
저 또한 그렇습니다.저는 스스로에 대해서조차 총체적으로 알기보다 부분적으로만 잘 알고 있어서 실수를 할 때가 있었습니다.
나 자신의 의외의 면에 대해 깜짝 놀라며 내게 이런 면이 있었나.내가 이런 사람이었나.하고 의아해 하곤 하였지요.y
그러므로 누군가에 대해 안다고 말할 때 저는 그에 대해 잘 안다는 말은 나는 그의 어떤 면을 잘 안다 로 고쳐 말해야 할 것 같습니다.
스스로에 대해서도 정확히 규정할 수 없는 부분들이 많은데 누구를 제대로 알 수 있을까요.
경청해 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y
2000년 00월 00일
자기계발 강연회 강사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