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시문_중학교 졸업식 담임선생님 훈시문(기회, 성장)

더 나은 기회를 향해 나아가는 제자들에게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지난 1년 동안 여러분과 함께 하느라 제 머리숱이 많이 줄었습니다.y
여러분도 지난 1년 뿐 아니라 3년간 저와 많은 선생님들께 고운 소리 미운 소리 다 들어가며 여러 추억들을 만들었을 것 같습니다.
이제 새로운 길로 접어드는 여러분에게 너무도 안타까운 이 마지막 날에 한 해를 같이한 담임선생님으로서 마지막 잔소리를 하고 싶습니다.
또 잔소리야?라고 생각하겠지만 저는 아직도 여러분을 걱정하는 마음에 여러분께 해드릴 잔소리가 너무나 많습니다.
하지만 그러기에는 이젠 시간이 너무 한정되어 있다는 사실에, 그동안 여러분들에게 더 잘해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앞섭니다.y
오늘 졸업식을 앞두고 참 많은 생각을 해봅니다.중3 반을 처음 맡게 되어 그런지 여러분을 떠나 보내는 것도 저에겐 첫 경험이라 여러분들이 더욱 더 걱정이 되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고생이 참 많았고 어느 학교 어느 교실에 앉아있건 지금의 중학교 졸업은 절대 고생의 끝이 아니라 새로운 기회의 시작이라는 것을 명심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에게 주어질 새로운 3년은 지금까지와 시간과는 비교도 하지 못할 만큼 험난하고 지루할 수도 있습니다.y
하지만 지금의 3년보다 여러분의 인생에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의 변화를 줄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의 3년 이라는 것, 그 점을 알려주고 싶습니다.y
이를 알려주는 이유는 단 하나,
10년 후 20년 후 길에서 마주쳤을 때 못 알아 볼 만큼 멋진 모습으로 저에게 반갑게 당당하게 인사할 수 있는 여러분이길 원하기 때문입니다.
그것이 바로 마지막 오늘 여러분께 선생님으로서 그리고 인생 선배로서 마지막으로 해주고 싶은 이야기 였습니다.
언제나 늘 건강하고 올바른 방향으로 성장해 나가길 간절히 바랍니다.
그동안 즐거웠고, 수고 많이 했습니다.y
감사합니다.y
2000년 00월 00일
담임 선생님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