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훈시문_회사 세미나 강사 훈시문(행복, 상대적)

훈시문_회사 세미나 강사 훈시문(행복, 상대적)

행복은 상대적 인 것 입니다.
1937년 하버드 의대가 뛰어난 지성에 적응력까지 갖춘 우수학생 268명의 일생을 추적하기 시작했습니다.y
잘사는 삶에 어떤 공식이 있을까라는 의문을 풀기 위해 시도한 종적 연구인 셈이지요.
72년이 지난 후 살펴보니 3분의 1이 이런 저런 이유로 정신질환 치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마약이나 알코올에 중독돼 요절한 이도 적지 않았습니다.
최고의 엘리트라도 반드시 행복하게 살라는 법은 없다는 의미 이지요.
연구를 주도해온 조지 베일런트 교수는 가장 중요한 것은 인간관계이며 행복은 결국 사랑이라는 결론을 내립니다.
돈과 행복이 정비례하지 않는다는 조사도 여럿 나와 있습니다.
그 중 캐나다 로열뱅크(rbc)가 지난해 내놓은 보고서가 재미있습니다.
백만장자들 가운데 재산이 늘어날수록 행복해진다는 사람은 절반에도 못 미쳤다는 게 주요 내용입니다.y
이유는 재산이 불어나면서 더 많은 고민이 생기는 탓이랍니다.
이들 백만장자의 10%는 언제 실패할지 모른다는 공포에 사로잡혀 늘 노심초사하고 있다고 합니다.
돈의 노예가 따로 없는 셈이지요.
행복의 역사라는 책을 쓴 프랑스 인문학자 미셸 포쉐는 행복을 상대적이고 임의적이며 끊임없이 움직이는 개념으로 봅니다.
고대에는 공동체의 삶에서, 중세에는 구원을 통해 행복을 추구한 반면 현대에는 자기만의 공간과 일에서 행복을 얻는다는 것 입니다.
행복 메시지를 단순화하면 이렇습니다.
살다 보면 찾아오게 마련인 어려움을 밀어내려 하지 말라.y
오히려 이들을 안내자로 삼아 명상으로 마음을 다스리고 참본성을 자각하라.y
관점에 따라 고통은 행복이 되기도 하니까 부정에서 긍정으로 인식을 바꾸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온다는 얘기 입니다.y
경청해 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2000년 00월 00일
회사 세미나 강사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