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훈시문_회사 세미나 대표이사 훈시문(속도, 희생)

훈시문_회사 세미나 대표이사 훈시문(속도, 희생)

속도전에 우리의 삶이 희생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새해는 휴대폰 알림음과 함께 왔습니다.
지인들이 보낸 메시지들이 주루룩 뜹니다.y
한 해 고마웠다, 복 많이 받으시라, 내년에는 자주 만나자.대개 그런 내용이지요.
보신각종이 울리는 순간 카카오톡에서는 집단 채팅이 시작됩니다.
페이스북에도 이런저런 메시지들이 올라왔습니다.
뉴욕에 있는 친구는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고, 오클랜드에 있는 지인은 스카이 타워의 화려한 불꽃놀이 동영상을 올린 뒤 안부를 물었습니다.
대신 내 책상 위에는 크리스마스카드나 연하장이 거의 사라졌습니다.
얼리어답터도 못되는 중년 사내의 연말연시가 이랬으니 이 나라 많은 이들의 새해도 별반 다르지 않았으리라 생각됩니다.
불과 1년 전만 해도 볼 수 없었던 풍경 인데 말입니다.
새해 신새벽 아들 녀석과 함께 해돋이를 보러 뒷산에 올랐습니다.
오르기 전 휴대폰을 뒤적거려 날씨를 확인합니다.y
산에 오르다가 처음 만난 건 집토끼도 산토끼도 아닌, 공원에서 키우는 고도비만 토끼들이었습니다.
아들 녀석이사람을 보고도 도망가지 않는 토끼들의 모습을 동영상으로 담으려 했지만 휴대폰이 없습니다.
휴대폰을 놓고 온 것 입니다.
점심 무렵 오래 만나온 친구들과 가족모임을 했을 때는 주로 스마트폰의 놀라운 능력에 대한 이야기 거리였습니다.
왕년의 추억이나 자식 이야기 대신 스마트폰의 수많은 애플 활용법이 화제가 됐습니다.
이걸로 고스톱도 치고, 명함을 찍으면 자동 저장되고, 얼굴을 찍으면 연예인 누굴 닮았는지 다 나온다.뭐 그런 얘기들이지요.y
두 아들을 모두 미국에 보내놓은 친구는 화상전화로 자녀들을 불러냈습니다.
4살짜리 손녀의 재롱을 보고, 작은아들이사귄다는 미국 여자애와 새해인사를 나눴습니다.
아들이사서 보내줬다는 아이패드가 등장하자 스마트폰도 화상전화도 화제의 뒷전으로 밀렸습니다.
온통 아이패드가 몰고 올 혁명이야기 덕에 정작 사업은 잘되는지, 다음 대권은 누구인지, 이러다가 늙으면 뭘 먹고살까 같은 그런 얘기들도 못하고 헤어졌습니다.y
집으로 돌아오면서 내 삶이, 우리네 삶이 보이지 않는 힘에 포획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y
조지 오웰의 탁월한 소설 <1984>의 주인공 윈스턴 스미스는 소리를 줄일 수는 있으나 끌 수는 없는 텔레스크린의 감시 속에 삽니다.
한 여인과의 사랑조차도 텔레스크린의 감시망에 걸려 포기한 채 자신이 살아남기를 택하는 비극적 결단을 내리게 됩니다.
어쩌면 우리 모두 윈스턴 스미스가 돼가고 있는 게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모두들 기기값과 통신비에 쩔쩔 매면서도 세상의 트렌드에 뒤처질까봐 전전긍긍 하는 듯 보입니다.
그 사이 전자회사의 주가는 치솟고, 통신회사의 이익은 쌓여갑니다.
빌 게이츠나 스티브 잡스, 이건희 등 몇몇 빅 브라더들은 마치 세계의 구원자인 양 칭송받습니다.
이들은 수많은 감시카메라에 포획된 소붚들이 탈출을 시도하면 또다시 새로운 전자기기로 유혹하면서 말이지요.y
속도전에 우리의 삶이 여러분의 삶이 희생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우리가 조금만 여유를 가지고 그것을 맞이하는 것 은 어떻습니까.
경청해 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y
2000년 00월 00일
회사 세미나 대표이사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