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사자성어_가화만사성 (家和萬事成)

사자성어_가화만사성 (家和萬事成)

“가정이 화목하면 모든 일이 잘 이루어 짐”

우리나라 전래 동화 중에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어떤 색시가 시집을 간 지 얼마 되지 않아 밥을 짓다 말고 울고 있었습니다.
그때 남편이 사연을 물었더니 밥을 태웠다고 합니다.

이야기를 듣고 있던 남편은 오늘은 바빠서 물을 조금밖에 길어오지 못했더니 물이 부족해서 밥이 탔다며 이것은 자기의 잘못이라 위로하였습니다.
이 말을 들은 부인은 울음을 그치기는커녕 감격하여 더 눈물을 쏟았습니다.
부엌 앞을 지나가던 시아버지가 이 광경을 보고 이유를 물었습니다.

사정을 들은 시아버지는 내가 늙어서 근력이 떨어져 장작을 잘게 패지 못했기 때문에 화력이 너무 세서 밥이 탔다고 아들과 며느리를 위로했습니다.
그때 이 작은 소동을 들은 시어머니가 와서 이제 내가 늙어서 밥 냄새도 못 맡아서 밥 내려놓을 때를 알려주지 못했으니 자기 잘못이라고 며느리를 감싸주었습니다.
옛사람들은 이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가화만사성이라고 말했습니다.

즉 집안이 화목하면 모든 일이 잘된다는 것이지요.
이 이야기를 잘 살펴보면 모두가 남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남을 비난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 잘못을 스스로 반성하고 또 자기가 잘못을 뒤집어쓰면서까지 남을 위하려고 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화목이 찾아오는 것 아니겠습니까.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