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격려사_회사 세미나 강사 격려 인사말(소통, 경청)

격려사_회사 세미나 강사 격려 인사말(소통, 경청)

경청해야 합니다.
맨 처음 회사에 입사했었을 적이 생각납니다.
왜 일하고 싶으냐는 면접관의 질문이었습니다.y
오랫동안 일할 곳을 찾고자 원서를 냈었고, 실패의 고배도 많이 마셨고, 난공불락이 따로 없었던 상황이었습니다.
진심으로 했던 이야기가 생각납니다.y
사회 속에서 일하면서 내 가치를 발견하고 싶었습니다.
이렇게 살아도 된다는, 잘살고 있다는 안도감을 느껴보고 싶었습니다.
그로부터 30년이 지났습니다.
회사에서의 저의 위치는 사회에서 저의 위치와도 같습니다.
어느 정도 고지에 올랐다고 생각합니다.y
그래서 그랬는지 점점 유아독존의 사고방식을 가지지 않았는지 생각해 봅니다.
소통을 잘하기 위한 첫 번째 비결은 잘 듣는 것임은 알고 있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쉽지 않았습니다.
쓸데없는 말을 걸러내고 싶은 욕구, 이런 주제는 필요 없다고 잘라버리고 싶은 욕구.
많은 욕구와 온종일 고군분투합니다.y
제가 인내하며 경청하듯 나의 아래 직원 또한 그런 자세로 저의 이야기를 경청하길 바랍니다.
아직도 소통을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경청이라는 생각은 변함없습니다.
직장에서 경청은 생각보다 큰 영향력을 발휘한다고 생각합니다.
상사가 업무현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전 그런 말을 들은 적이 없는데요.하고 이야기한다면 자칫 상사와의 갈등을 가져올 수도 있고, 상사에게 좋은 인상을 줄 수도 없습니다.
또 동료와 이야기를 나누다가 어? 방금 뭐라고 했어? 하고 묻는 일이 잦다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 동료와 사이가 벌어지게 될 것입니다.y
상사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싶다면 상사의 지시사항을 늘 메모하고 잘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은 질문해서라도 확실하게 파악해 두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능력이 부족해 보이거나 이해력이 떨어지는 직원으로 오해를 받을까 봐 두려워 질문을 많이 하는 것에 망설이는 경우가 많은데 실상은 그렇지 않습니다.y
오히려 진취적이고 열정적인 이미지를 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모두가 자신의 이야기를 귀 기울여 주는 것을 좋아합니다.
서로의 노력이 조금만 있다면 갈등 없이 소통할 수 있습니다.
경청해 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2000년 00월 00일
회사 세미나 강사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