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기념사_보금자리주택 워크숍 기념 인사말

기념사_보금자리주택 워크숍 기념 인사말

연설자 : 국토해양부장관
제 목 : 보금자리주택 워크숍 기념 인사말
y
이지송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님, sh 공사, 인천도시개발공사, 경기도시공사 사장님과 임직원 여러분, 또한 서울시와 인천시, 경기도의 관계 공무원 여러분과 국토해양부 주택토지실 직원 여러분, 바쁜 주말인데도 정책에 대한 열정을 갖고 워크숍에 참여해주신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무엇보다 오늘 이 자리에 보금자리주택 정책 담당자와 사업 관계자 모두가 함께 모인 만큼,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문제점과 해결방안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누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여러분은 오늘 보금자리주택의 목적과 의미에 대하여 다시 한 번 되돌아보고, 반드시 성공하는 정책으로 만들자는 다짐을 해주기 바랍니다.
우리는 지난 11일 4개의 보금자리주택 시범지구 사전예약 당첨자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 때 당첨된 무주택 서민들이 tv 인터뷰에 나와 기쁨의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았을 것입니다.그 눈물이야말로 보금자리주택의 목적과 의미 등 정부 주택정책이 가야할 방향을 잘 설명해준다고 생각합니다.공공의 지원 없이는 스스로 주택을 소유하기 어려운 무주택 저소득 계층에게 내 집을 가질 기회를 주는 것, 그래서 삶의 희망과 용기를 갖도록 도와주는 것, 그것이 바로 정부와 공공이 해야 할 일이고, 바로 여러분이 존재하는 이유입니다.다행히 보금자리주택의 출발이 아직까지는 매우 순조롭습니다.보금자리주택 사이버체험홍보관 방문자 수가 40만 명을 넘어서고, 정부 정책으로는 드물게 네이버 검색어 1위에 랭크되는 등 국민적 관심이 매우 뜨겁습니다.정부가 역점을 두고 있는 친 서민 정책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해 가고 있는 것입니다.
보금자리주택이 이처럼 국민의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중소형 분양주택 및 다양한 임대주택을 공공이 직접 신속하게 건설하여 값싸게 공급하기 때문입니다.정부는 이러한 보금자리주택을 전국에 2018년까지 150만호, 수도권에는 2012년까지 60만호 공급할 계획입니다.특히 수도권 그린벨트를 해제하여 공급하는 보금자리주택은 2012년까지 32만호에 달합니다.이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여러분이 할 일이 아주 많습니다.이와 관련해서 몇 가지 당부를 드리고자 합니다.
먼저 보금자리주택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계속 유지되도록 홍보에 더욱 힘써야 합니다.아무리 좋은 정책도 국민들의 지지와 호응이 없으면 그 효과는 제대로 발휘될 수 없을 것입니다.그동안 형성된 공감대를 바탕으로 더욱 두터운 지지층을 확보하고 홍보대책을 전략적, 단계적으로 수립하여 계속 추진해 주시기 바랍니다.둘째, 서민들의 수요가 많은 도심과 가까운 좋은 부지를 찾아 열심히 뛰어 다니십시오.이해관계가 있는 각 기관과 주민을 설득하십시오.수도권에서 연간 10만호 수준의 보금자리주택을 공급하려면 보전가치가 적은 그린벨트를 연간 20㎢ 이상 찾아야 합니다.더불어, 환경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는 개발계획을 수립하시기 바랍니다.훼손됐으나 녹지축의 연결이 필요한 곳은 복원하고, 생태계에 장애가 되는 요소를 최소화 하여 자연을 살린 생태도시를 만드시기 바랍니다.태양열이나 지열, 풍력 등 자연 에너지를 활용하고 관리비가 적게 드는 실용적 주택을 건설해서 저탄소 녹색 정책에 부응하는 단지를 건설해 주시기 바랍니다.마지막으로 당부드릴 사항은 기관 간의 긴밀한 협력입니다.보금자리주택사업의 성패는 여기 계신 여러분의 적극적인 노력과 유기적인 협력에 달려있습니다.
모두가 국민을 위한 역사적 과제를 수행한다는 각오로 맡은 바 업무를 수행해주시기 바라며, 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문제점이나 애로사항 등은 정보공유를 통하여 항상 열린 자세로 협력하여 주시기 바랍니다.여러분이 노력하면 많은 국민이 집 걱정 없이 행복하게 살 수 있게 됩니다.우리 모두가 힘을 모아 노력합시다.오늘 이 워크숍을 통하여 보금자리주택 사업에 대한 인식과 각오를 다지고, 관계기관 간의 우의도 함께 나누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참석하신 모든 분들에게 거듭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고맙습니다.
2009년 11월 21일
국토해양부장관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