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기타 시즌_그리운 친구들

기타 시즌_그리운 친구들

“겨울의 한파가 무섭게 몰아닥치고 있는 대한입니다.
음력으로 12월이지만 양력으로는 1월에 해당되니 연말과 연초의 기분을 모두 느끼기에 충분한 날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런 날은 아무리 떨치려 해도 추억이 뭉게뭉게 솟아나기 마련입니다.

지난날 춥고 배고팠던 시절에 함께 하였던 친구들이 생각이 납니다.
사는 것에 쫓기고 바빠서 지금은 연락조차 되지 않는 친구들인데 함께 불투명한 미래에 대해 논했던 친구들은 어디서 무얼 하고 있을까요.”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