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기타 시즌_보고 싶은 사람

기타 시즌_보고 싶은 사람

“그동안 잘 지내셨습니까?
봄기운이 완연해져서인지 저절로 당신이 생각이 났습니다.
찬바람이 불 때는 그럭저럭 참을 만하였는데 여기저기 꽃이 피고 새들이 우짖는 것을 보면서 우리의 추억이 새록새록 생각이 나더군요.

우리가 아쉽게 작별을 할 때도 저렇게 꽃이 만발할 때였지요?
비운의 드라마에서처럼 비가 청승맞게 내리는 때였더라면 잠깐의 이별을 받아들이기가 힘들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햇볕이 쨍하고 세상을 비추고 있지만 온전히 기쁘지만은 않은 하루입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