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기타 시즌_좋은 일을 바라는 입춘

기타 시즌_좋은 일을 바라는 입춘

“봄의 길목에 들어섰지만 여전히 춥기는 마찬가지인 입춘입니다.
새해 들어 첫째 절기인 날이라서 그런지 반가운 마음이 먼저 듭니다.
문을 열면 추위가 득달같이 달려들어 우리를 괴롭게 하지만 마음만은 따뜻한 봄볕을 쬐고 있는 기분이 듭니다.

예전에는 입춘축을 붙임으로 인해서 일 년의 무사 풍년을 빌었었는데요.
지금에 와서는 의례나 풍속의 어떤 형식은 사라져서 절기의 기능이 많이 상실되었다고 합니다.
따뜻한 봄의 시작은 아니지만 일 년 동안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