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기타 시즌_춘첩자와 춘축

기타 시즌_춘첩자와 춘축

“오늘은 24절기의 첫째인 입춘입니다.
입춘 전날을 절분이라고 하는데 계절의 마지막이라는 뜻입니다.
이날 밤을 해넘이라 말하는데 이 말에서 알 수 있듯이 우리는 입춘을 새해의 시작으로 여겼습니다.

올해 겨울은 유난히도 매서운 한파가 극성을 부렸지만 사실 이 겨울도 어제로 끝이 난 것입니다.
지난날에는 입춘을 맞으면 대궐의 기둥에 나라의 안위를 비는 글귀를 써 붙였는데 이를 춘첩자라 하고 민가에서도 축원의 글을 붙여 놓았는데 이를 춘축이라고 합니다.
여러분도 올해 안위와 축원을 비는 문구를 써 놓으시고 건강한 새해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