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기타 축하_경사로 인해 들뜬 친구에게

기타 축하_경사로 인해 들뜬 친구에게

“옛날 같았으면 생각도 못한 일이 아니겠어.
하지만 시대가 변했고 입양도 자기 아이처럼 키워야 하는 거겠지.
그런 점에서 용기를 내었다는 사실이 대견하기만 하네.
축복받은 아이이고 축복받은 부모가 아닐 수 없네.
정말 새롭게 시작하는 가정을 축하해.
행복이 샘솟는 가정을 만들기를 바랄게.”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