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돌잔치_기념일을 맞이하는 친구에게

돌잔치_기념일을 맞이하는 친구에게

“그러고 보니 아이 백일이 며칠 남지 않았네?
엄마로서 날마다 전쟁이고 날마다 행복이겠구나.
나는 어서 남자를 만나서 시집을 갈 일이 남았는데 넌 벌써 앞서나가는구나.
아이의 백일을 진심으로 축하해.
혹시 가족끼리 보내는 거 아니면 내가 축하하러 찾아가도 될라나?”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