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속담_말은 할 탓이다

속담_말은 할 탓이다

“말은 할 탓이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같은 내용의 말이라도 하기에 달렸다는 말입니다.
어떤 사람은 주위 사람들과 잘 어울리고 호감을 사지만 또 어떤 사람은 다른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쉽게 호감을 얻지 못합니다.
그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그것은 그들이 말하는 방식에 차이가 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같은 이야기라도 말하는 방법에 따라 상대방에게 전해지는 느낌은 크게 달라질 수 있습니다.
위로의 말이 비아냥의 말로 축하가 시샘으로 걱정이 추궁으로 바뀌는 것은 여러분의 말하기 방식 때문입니다.
여러분이 잘 말하고 잘 소통하는 사람이 되기를 바랍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