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송년사_고등학교 선생님 연말 봉사활동 크리스마스인사말

송년사_고등학교 선생님 연말 봉사활동 크리스마스인사말

희망이 우리의 손을 이끌어 행복에 다다르게 만들 것입니다.
고등학교 학생 여러분!
화려하던 나뭇잎들이 어느새 힘없이 땅바닥으로 떨어졌지요?
앙상하여 빈 나뭇가지를 바라보다 겨울이 닥친 것을 알게 되기도 합니다.
자연의 섭리는 때가 되면 왔다가 때가 되면 다시 가는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러고 보니 불어오는 바람에 가지에 힘겹게 붙어 있는 마른 나뭇잎들을 보니 소설 ‘마지막 잎새’가 생각납니다.
삶을 놓아버리고 싶게 만드는 고통 속에서 바라본 창밖의 겨울 나뭇잎은 자신의 모습과 꼭 닮아 있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점점 매서워지는 바람 앞에 겨우겨우 매달려 있는 나뭇잎의 모습에서 삶의 용기를 얻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우리의 삶 역시 하루하루가 마냥 즐겁거나 보람 있지는 않습니다.
바람을 온몸으로 견디며 힘겹게 매달린 나뭇잎을 보며 자신의 미래를 점쳤던 여주인공이 만약 그대로 부정적인 생각에 좌절하였다면 어떠했을까요?
그랬더라면 병이 나아 행복한 삶을 사는 자신을 볼 수는 없었을 것입니다.
우리도 때때로 실패를 경험하고 포기를 고민하며 살아가지요.
하지만 우리는 바람에 떨어질 듯 나부끼는 나뭇잎에 자신의 미래를 점쳐서는 안 됩니다.
자연의 섭리처럼 뼈를 에는 추위가 왔다가 때가 되면 지나가는 것처럼 말입니다.
자신 앞에 닥친 고난과 실패에 몸서리치게 아프다가도 좌절하지 않고 꿋꿋하게 이겨내야 하는 것이지요.
실패에 좌절한다면 실패로 끝나겠지만 다시 일어선다면 성공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언젠가는 사회에 나가 크고 작은 실패를 겪게 될 것입니다.
그때에 이 말이 여러분에게 작은 용기와 힘이 되었으면 합니다.
희망이 우리의 손을 이끌어 행복에 도달하게 만들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는 날이네요.
형식적이지만 12월이 되었습니다.
곧 있으면 크리스마스가 다가오지요?
밤에는 화려한 조명이 반짝이고 크리스마스트리마다 선물 장식이 붙어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거리에는 어느새 겨울 노래와 캐롤송이 울려 퍼지며 구세군 냄비의 종소리도 들립니다.
모두가 행복하고 즐거울 크리스마스이지만 그렇지 않은 이들도 있습니다.
소외된 이웃에게 연탄 한 장, 따뜻한 한 끼의 식사를 걱정해야 하는 이들에게 크리스마스는 너무나 먼 이야기일 것입니다.
오늘 직접 연탄을 나르고 어르신들의 손을 잡아주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하지만 몸은 피곤하더라도 마음만은 행복하고 풍성한 채 집으로 돌아갈 텐데요.
봉사활동 점수를 따기 위함이 아닌 그 안에 여러분의 진심 또한 담겨 있었기를 바랍니다.
세종대왕은 다른 사람을 대할 때에 배려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하였는데요.
“남을 너그럽게 받아들이는 사람은 항상 사람들의 마음을 얻게 되고, 위엄과 무력으로 엄하게 다스리는 자는 항상 사람들의 노여움을 사게 된다.”
여러분에게 다른 이를 대하는 마음이 어떠한지 묻고 싶습니다. y
물론 봉사활동을 하며 오늘 하루 보람 있게 보냈지만 그 안에 진심이 없다면 우리의 삶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까요.
또한 누군가의 삶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까요.
옆에 있기만 하여도 위로와 힘을 주는 사람, 같이 있으면 즐겁고 행복한 사람이 되고자 하십니까?
그렇다면 다른 이를 대할 때에 자신이 대접 받고자 하는 것처럼 대해야 합니다.
앞으로의 여러분의 인생 가운데 남을 돕는 일이 얼마나 값진 것인지 헤아릴 수 있는 기회가 종종 찾아오기를 바랍니다.
여러분, 메리크리스마스!
20 년 월 일
고등학교 선생님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