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송년사_존경받자는 대표이사 송년인사말

송년사_존경받자는 대표이사 송년인사말

성공한 사람이 아닌 존경받는 사람
여러분, 안녕하세요?
올해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어느덧 12월이 되었습니다.
늘 생각하지 않으면 시간은 빠른 속도로 달아나버립니다.
2011년의 마지막이 되니, 1년 동안 있었던 일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갑니다.y
새해를 맞이하고 계획을 세운 것이 얼마 되지 않은 듯한데, 그 사이에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목표했던 계획을 이루어 신이 나서 잠 못 이룰 때도 있었는가 하면, 아직도 계획한 일을 다 하지 못해서 흘러가는 시간을 잡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이제는 그 계획을 마무리할 때가 되었습니다.여러분은 올 초에 세운 계획들을 모두 이루셨습니까? 올 초에 계획한 대로 걸어오셨습니까?
2011년을 보내기 전까지라도 한 해 마무리를 잘하였으면 좋겠습니다.
저의 2011년 목표는 존경합니다.라는 말을 듣는 것이었습니다.
올 한 해 나는 과연 잘 살았을까? 다행히도 오늘 존경한다는 말을 듣자 내가 시간을 허투루 보낸 것이 아니라는 생각에 눈물이 날 뻔했습니다.
우리는 개개인의 성공을 위해 살아갑니다.성공하면 세상에 광명이 비칠 것 같은 착각을 하기도 합니다.성공을 좇아서 허우적거리는 사람들이 많은데, 성공보다 더 높은 단계가 바로 존경 아니겠습니까? 성공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존경은 아무나 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죠.
저는 흔히 주변에서 성공했다고 이야기를 합니다.이 회사의 사주기 때문입니다.y
하지만, 그렇기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과연 저를 존경할까요?
존경은 저의 성공을 여러분이 진심으로 인정해주어야 받을 수 있기에 더 얻기 어려운 것입니다.성공하는 과정 자체가 다른 사람이 보기에도 훌륭했다고 하니, 저는 더없이 기쁩니다.
저는 앞으로도 이런 찬사를 계속 들을 수 있도록 리더로서, 그리고 한 인간으로서 존경받는 사람이 되기 위해 온 힘을 다해 노력할 것입니다.단순히 회사만 잘 경영하는 것이 아니라, 인재경영, 사람경영을 실천하여 회사의 신개념 리더가 될 것을 여기 계신 사원 여러분 앞에서 약속합니다.내년에는 더욱 겸손하고 직원을 아끼고 헤아릴 줄 아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저는 여러분 덕분에 2011년 저의 목표를 이루었습니다.y
여러분은 어떠한가요?
올해가 가려면 한 달 정도의 시간이 남아 있습니다.짧은 것 같지만, 알차게 보낸다면 짧지도 않은 시간입니다.이 기간에 한 해 마무리를 잘하시기 바랍니다.y
오늘 송년회를 마음껏 즐기시길 바라며, 우리 회사의 번영과 사원 여러분의 가정에 좋은 일들만 있기를 바라며 여기서 말을 줄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00년 00월 00일
대표이사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