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송년_결실을 기원하는 바람

송년_결실을 기원하는 바람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뒤섞여 자신이 보낸 한해를 되돌아보게 되는 하루입니다.
올해를 보내는 마지막 달이니만큼 모쪼록 후회 없는 날들을 보내야 하겠습니다.
섭섭한 마음이야 말할 수도 없지만 시작하는 마음으로 내년을 준비해야 할 것입니다.

텔레비전에서는 늦은 밤에 각종 시상식과 영화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데요.
한해의 결산을 지켜보며 조용히 자신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됩니다.
누군가의 눈물을 봄으로 인해서 내년에는 자신도 저와 같은 결실을 맺기를 간절히 빌어봅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