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송년_꾸준한 걸음

송년_꾸준한 걸음

“요즘처럼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즌이 되면 세상에서 시간만큼 빨리 흘러가는 것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가 잠을 자거나 다른 생각을 하고 잠시 한눈을 팔 때도 시계는 멈추지 않고 시침 분침을 일정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우리는 인생이라는 아주 긴 마라톤을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처음부터 너무 속력을 내면 중간쯤 가서 지쳐버리기 쉽습니다.
시간을 이기려 너무 빨리 달리다가는 얼마 못 가 지쳐 시곗바늘에 쫓기는 신세가 되기 쉽습니다.
여러분이 시곗바늘처럼 느린 듯 보이지만 꾸준한 걸음으로 인생이라는 경기에 임해주길 바랍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