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송년_내년으로 양보하다

송년_내년으로 양보하다

“시간은 유수라더니 벌써 연말입니다.
어떤 것이든 시작이 모든 것의 우선이고 중요한 일이라면 마무리는 그 일의 성과를 결정짓는 것입니다.
모두 올 초에 계획하고 시작한 것을 마무리 짓기 위해 바쁘리라 생각합니다.

정리하고 매듭을 짓기 위해서는 일 년의 일들을 모두 살펴보아야 하고 그 경중을 따져 보아야 합니다.
어떤 것은 많은 성과로 훌륭한 끝을 만들었다면 어떤 것은 시작은 했으나 마무리를 짓지 못했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여러분이 누구보다도 열심히 뛰어왔다고 생각합니다.

또 우리에게는 내년이라는 시간이 있습니다.
올해 마무리하지 못한 일들은 아쉽지만 내년으로 양보하시기 바랍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