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어버이날_다 갚지 못할 은혜

어버이날_다 갚지 못할 은혜

“우리가 성인이 되어서도 자식 잘 되길 바라는 마음은 변함이 없으신 것 같습니다.
부모님의 마음을 자식이 어찌 다 헤아릴 수가 있을까요?
평생 갚아도 다 갚지 못할 은혜를 입은 우리입니다.

좋은 것은 다 자식들에게 양보하시고 지금껏 많이 누리지 못하셨는데요.
이제부터라도 그 사랑에 보답하며 살아야겠다고 굳게 다짐하고 있습니다.
일단 오늘은 집에 가는 길에 갈비라도 든든하게 사서 양 손 무겁게 하고 집으로 가야겠네요.”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