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입학_경사로 인해 들뜬 이웃에게

입학_경사로 인해 들뜬 이웃에게

“이번에 아들이 중학생이 된다니 정말 축하드려요.
나이가 차고 저절로 들어가게 되는 학교가 아니라 평소에 적성을 살려서 가는 곳이잖아요.
예고에 들어가면 바빠지겠어요.
그래, 얼마나 대견하시겠어요?
밥을 안 먹어도 배가 부르시겠어요.”

Advertisement